달아실 달아실출판사 달아실 작가들

달빛이 천 개의 강을 비추듯,
책으로 세상을 비추겠습니다.

임우기

데뷔
본명 임양묵. 대전에서 태어나 대학 및 대학원에서 독어독문학을 공부했으며, 1985년 「세속적 일상에의 반추」(김원우론)로 비평활동을 시작하여 『문학과 사회』 창간 편집 동인(1988~1990)으로 일했다. 『살림의 문학』(문학과지성사, 1990) 『그늘에 대하여』(강, 1996) 『길 위의 글』(솔, 2010) 등의 평론집을 펴냈다.
작품
「삶의 문학」 객원 편집장(1984~1986), 『문학과 사회』 편집장(1987~1990)으로 일했고, 종합문화지 『유역』을 창간하여 편집인으로 활동하는 한편, 현재 솔출판사 대표로 있다. 대한민국 출판문화 대상(2008)을 수상(수상작 강우방 저, 『한국미술의 탄생』)했다.